회원등록 비번분실
만남의 장

 malove
사랑의향기
작성자 가보*가브
작성일 2016-12-06 (화) 23:15
ㆍ추천: 0  ㆍ조회: 922      
IP: 125.xxx.2
기도방
 

 
거울 떼고
달력을 떼고
옷걸이를 떼고
전등을 떼고
책을 내놓고
그릇을 내놓고
가구를 내놓고
못을 뽑고
홀로
방에
들어가다


- 고도원의《당신의 사막에도 별이 뜨기를》에 실린
                김정묘의 시〈기도방〉중에서 -


* 기도하기 위해
모든 것을 떼고, 내놓은 상태에서
기도방으로 들어가는 시인처럼 내 모든 것을
떼고, 내놓고 기도하고 싶습니다.
버리지 못하는 나의 고집, 관념, 가치관이
문턱도 없는 기도방에 들어가지 못하게 합니다.
내 삶의 모든 모순과 선입견을 떼고
지금 기도방으로 들어갑니다.


** 고도원의 아침편지(2016.12.03)에서~

  0
3500
번호     글 제 목  작성자 작성일 조회
542 "느낌" 가보*가브 2017-09-24 637
541 기도방 가보*가브 2016-12-06 922
540 당신을 경배합니다! 가보*가브 2016-09-25 1038
539 있는 그대로의 느낌 가보*가브 2016-09-20 914
538 두 팔 벌려 안고 싶다 [2] 가보*가브 2016-04-28 740
537 [2] 가보*가브 2016-04-02 746
536 하루하루가 축제다 가보*가브 2015-12-28 951
535 내가 나를 어루만져 준다 가보*가브 2015-07-10 1101
534 행복이란 [2] 가보*가브 2015-04-09 1049
533 중앙선을 넘지 말라 가보*가브 2015-04-07 1028
532 '그 사람' [2] 가보*가브 2015-03-12 1069
531 네가 있기에 내가 있다 (UBUNTU) 가보*가브 2015-01-16 908
530 처음 살아보는 오늘 [8] 가보*가브 2015-01-10 1207
529 나이를 잊어라 가보*가브 2015-01-03 776
528 감춤과 은둔 가보*가브 2014-12-09 856
527 이해와 공감 [1] 가보*가브 2014-11-18 835
12345678910,,,34