회원등록 비번분실
만남의 장

 malove
사랑의향기
작성자 가보*가브
작성일 2017-09-24 (일) 15:11
ㆍ추천: 0  ㆍ조회: 638      
IP: 125.xxx.2
"느낌"


 
'앎'이라는 말보다
'느낌'이라는 말을 쓰는 것이 더 좋다.
느낌 쪽이 보다 본질에 가깝기 때문이다.
'앎'은 두뇌적이다. 그러나 '느낌'은 전체적이다.
느낄 때는 머리만으로 느끼지 않는다.
가슴만으로 느끼지 않는다.
그대 전 존재의 세포 하나하나가
그대로 느낌 그 자체가 되어 느낀다.
느낌은 전체적이다.
느낌은 유기적이다.


- 타골, 라즈니쉬의《까비르 명상시》중에서 -


* '느낌'은  
'앎'을 뛰어 넘습니다.
아는 것은 없어도 느낌 하나만으로
모든 것을 통째로 읽어낼 수 있습니다.
한순간의 느낌 때문에 진한 사랑도 하게 되고
돌이킬 수 없는 선택을 하기도 합니다.
0.1초 사이에 느껴지는 느낌 하나에
때론 우리의 운명이 갈립니다.
'느낌'도 훈련입니다.

(2013년 7월12일자 앙코르메일)

오늘도 많이 웃으세요.
  0
3500
번호     글 제 목  작성자 작성일 조회
542 "느낌" 가보*가브 2017-09-24 638
541 기도방 가보*가브 2016-12-06 922
540 당신을 경배합니다! 가보*가브 2016-09-25 1038
539 있는 그대로의 느낌 가보*가브 2016-09-20 914
538 두 팔 벌려 안고 싶다 [2] 가보*가브 2016-04-28 740
537 [2] 가보*가브 2016-04-02 746
536 하루하루가 축제다 가보*가브 2015-12-28 951
535 내가 나를 어루만져 준다 가보*가브 2015-07-10 1101
534 행복이란 [2] 가보*가브 2015-04-09 1049
533 중앙선을 넘지 말라 가보*가브 2015-04-07 1028
532 '그 사람' [2] 가보*가브 2015-03-12 1069
531 네가 있기에 내가 있다 (UBUNTU) 가보*가브 2015-01-16 908
530 처음 살아보는 오늘 [8] 가보*가브 2015-01-10 1207
529 나이를 잊어라 가보*가브 2015-01-03 776
528 감춤과 은둔 가보*가브 2014-12-09 856
527 이해와 공감 [1] 가보*가브 2014-11-18 835
12345678910,,,34